아이뒤스의 디카 이야기

첫번째 cheap MLB Jerseys 디카 fake ray bans  : 니콘 쿨픽스 2500
사용 기간 : 2002년 겨울 ~ 2004년 2월
평 : 가장 장기간 사용했던 디카로써 많은 사진을 찍고 사라져 버렸다.
     사용도중 액정이 깨져서 수리비로 디카값의 절반을 냈었어야 했다.
     디카가 사라진 날은 아이뒤스의 생일날 ㅜㅜ

두번째 디카 : cheap nfl jerseys wholesale 캐논 익서스 500
사용 기간 : 2004년 6월 ~ 2004년 8월
평 : 가장 단기간 사용했던 디카로써 200장정도 찍다가 사라져 버렸다.
     사라졌을때 나에게 남은건 디카 할부 금액 ㅜㅜ

세번째 디카 : 콘탁스 SL300R T*
사용 기간 : 2005년 3월 ~ 2005년 5월
평 : 디자인과 크기에 만족하며 오래 오래 쓰기로 다짐했던 디카였지만….
     며칠후 중국으로 가버렸다. ㅜㅜ
  ray ban sale    연사 기능이 진짜 좋았는데…

네번째 디카 : 코닥 V570
사용 기간 : 2006년 10월 ~
평 : 다들 주위에서 말렸다. 아이뒤스에게는 디카는 안어울린다고 ㅜㅜ
     하지만, 내 필요보다 여친의 강요에 구입… 오래 오래 쓰리라~~

ps. 디카 사진은 블로그 오류로 추후에 …

=================================================

6년이 흘렀다.. 이런;;; cheap nfl jerseys 여전히 디카 이야기는 계속된다.

네번째 دهید 디카는 여친이 주로 사용하게 되었다. 그런데, 자주 찍다보니 단점들이 보이는가보다.
특히나 어두워지기만 nfl jerseys china 하면 사진이 다 어두워져서 알아볼 수 없는 정도였다.

결국, 떠나보내기로 하고 중고나라에 쿨매로 올리자 5분만에 팔았다…

그리고, 한동안 디카를 cheap football jerseys 사지 않고 버텨왔다. 언제 팔았는지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타의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자의에 의해 떠나 보낸 최초의 12:04:40 디카~

다섯번째 디카 Cheap MLB Jerseys : 소니 DSC-WX1
사용기간 : 2010년 3월 ~
평 : 그리 디카가 필요 없었지만, 드디어 필요할 시점이 도래했다. 웨딩 촬영이다, 신혼 여행이다
      사진을 담을 일이 많아졌다. 이전모델의 단점을 Fake Oakleys 상쇄할만한 것으로 선택. 지금도 잘 쓰고 있고
      좋다…….. 그런데…

여섯번째 디카 : 루믹스 GX-1
사용기간 : 2012년 1월 ~
평 : 없음;; ㅋ 배송중이라;; 드디어 똑딱이 시대를 마감하고 데세랄 시대로 cheap nfl jerseys wholesale 가려다가 미러리스로 샜다..
      새로운 가족이 생겼고 그를 담기엔 똑닥이가 부족하다는 판단하에 엄청난 놈을 영입했다.
      덜덜덜;; 아직 기대뿐인데;; 사용후 다시 제대로 후기를 남기리라

바람, 그대

바람이 불어서
눈을 감았더니
내게로 달려오네 가을이….

젖은 머리로 넌
어디를 다니나
코끝에 익숙한 그대 머리 향기

그대의 손 따뜻했던 그 온도와
그대의 얼굴 얼굴
단순에 또 나를 헝클어버리네 가을이

내 맘은 그대 곁에가
누웠네 살며시
더듬네 기억을 그건 봄이었나 그건 꿈이었나

우리 만난 웃었던 속삭였던
눈부셨던 그날 그날
언제나 내 손을 찾던

너 지금은 어디에 먼곳에
단숨에 날 헝클어버렸네
바람이 가을이

그대가 그리워 다시 가을인 걸 알았네
울지는 않지만
간신히 담담한 나를 이렇게 또 헝클어
계절은 흐르네 다시 또 오겠지만
흐르네

-하림,이미나,성시경-
From The Ballads..